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10월05일 08시28분 ]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17개 시·도를 대표하는 선수와 임원, 해외 선수단,

그리고 자원봉사자, 체육인 여러분,


제100회 전국체육대회를 기쁜 마음으로 축하합니다.

최초의 전국체육대회였던 제1회 전조선야구대회가 서울에서 열렸고, 오늘 100회를 맞는 전국체육대회가 다시 서울에서 열리게 되었습니다.

매우 뜻깊은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전국체육대회의 역사는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년의 역사와 함께해왔습니다.

이 자리에 함께해 주신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대한민국 체육 발전을 위해 애써 주신 원로들이 계셨기에 오늘의 체육강국 대한민국과 전국체육대회 100년의 역사가 있을 수 있었습니다.

깊이 감사드립니다.


대한민국 스포츠합창단의 애국가를 들으며 전국체육대회 100년의 위상과 성취가 느껴졌습니다.

합창단에 함께해 주신 1956년 멜버른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송순천 선생님과 임오경 단장님을 비롯한 국가대표들께도 감사드리며, 38년만의 단독 개최를 성대하게 준비해 주신 서울시민과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전국체육대회 100년의 역사에는 ‘할 수 있다’는 우리 국민의 자신감이 담겨 있습니다.


3.1운동 이듬해인 1920년, 민족의 스승, 월남 이상재 선생의 시구로 시작된 전조선야구대회는 스포츠를 통해 민족의 자존심과 독립의 염원을 확인하는 행사였습니다.

6.25전쟁 이후 전국체육대회는 폐허가 된 국가를 일으켜 세우고 번영의 길을 찾는 화합과 단결의 축제였습니다.


광복 이후, 전쟁이 발발한 1950년을 제외하고 우리는 한 차례도 빠짐없이 전국체육대회를 이어갔습니다.

전쟁의 한가운데 1951년 광주에서 열린 전국체육대회는 국제올림픽위원회를 비롯한 세계인들의 뜨거운 격려를 받았습니다.


전국체육대회는 또한 지역 발전의 기회였습니다.

1957년부터는 전국 순회 개최를 통해 개최지마다 경기장이 지어지고 도로가 놓였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체육시설은 생활체육인과 문화예술인들을 비롯한 지역민들의 공간으로 활용되었고 지역사회 발전을 앞당기며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했습니다.

우리는 전쟁의 폐허와 빈곤을 딛고 ‘한강의 기적’을 이루며 1988년 서울올림픽을 동서화합의 축제로 만들어냈습니다.

IMF 외환위기를 조기에 극복해내고, 2002년 월드컵 대회를 개최해 ‘4강 신화’를 써냈습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성공시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힘을 불어넣었습니다.


오늘 우리가 거두고 있는 체육강국의 결실은 전국체육대회를 개최하고 운영하며 키운 경험과 역량이 만들어낸 것입니다.


스스로의 한계를 넘기 위해 흘린 선수들의 눈물과 땀, 정정당당한 승부는 모든 국민께 감동을 주었고, 덕분에 우리는 어떤 어려운 시기에도 희망을 잃지 않고 ‘할 수 있다’는 의지를 다질 수 있었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이제 우리는 전국체육대회 100년의 성과를 넘어, 새로운 다짐으로 다시 하나가 되어 뛰어야 합니다.


앞으로 만들어갈 대한민국 체육 100년에는 ‘개인의 도전과 용기, 의지’뿐만 아니라 ‘모두를 위한 공정과 인권, 평화’를 담아야 합니다.


정부는 모든 선수들이 인기종목, 비인기종목을 떠나서 자율과 인권을 존중받으며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도울 것입니다.

평등하고 공정한 기회를 보장받으며,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겠습니다.

더 많은 체육인들이 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우리 국민이라면 누구나 사는 곳 가까이에서 생활체육을 즐길 수 있고, 나아가 어릴 때부터 일상에서 운동하는 가운데 선수가 배출될 수 있도록 생활체육과 전문체육 사이의 경계를 허물어 나갈 것입니다.


무엇보다 우리가 모인 바로 이 자리에서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이 열리는 날을 꿈꿉니다.


남북 간 대화가 단절되고 관계가 어려울 때, 체육이 만남과 대화의 문을 열었습니다.

1988년 서울올림픽이 ‘동서화합의 시대’를 열고, 2018년 평창올림픽이 ‘평화의 한반도 시대’를 열었듯이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은 ‘공동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여는 신호탄이 될 것입니다.


서울시민들과 체육인들께서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개최를 위해 다시 한 번 앞장서 주시길 바랍니다.

 

선수단 여러분,


전국체육대회의 주인공은 바로 여러분입니다.

여러분은 자신의 한계를 넘기 위해 수많은 시간 노력해왔습니다.

그동안 흘린 땀을 믿고, 여러분의 기량을 마음껏 펼쳐 주시기 바랍니다.


지난 100년 전국체육대회의 역사를 만들어온 선배 체육인들처럼 여러분들의 아름다운 경쟁은 새로운 체육 역사를 만들고

우리 국민과 후배 체육인에게 감동으로 남을 것입니다.


제100회 전국체육대회는 모든 국민의 성원 속에서 가장 성공적인 축제가 될 것입니다.

지난 100년의 발자취를 되돌아보면서 새로운 100년을 향한 화합과 희망의 축제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청와대자료제공 휴먼누리 임태관 기자

 

올려 0 내려 0
임태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제메가스포츠 개최되는 부산서 이색 홍보 (2019-10-08 16:49:52)
4일부터 7일간 서울일원에서 전국체전 열전 돌입 (2019-10-04 14:23:49)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