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조업 피해 방지를 위해 정부와 경남도, 연구기관, 기업의 공조 강화
등록날짜 [ 2019년08월06일 18시10분 ]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8월 6일 경남도의 대표적인 공작기계 제조 기업인 두산공작기계㈜를 방문하여, 업체 관계자와 피해와 대책에 대해 논의하고 현장의 애로 상황을 청취했다.

이번 방문은 일본 수출규제 가속화에 따라 도내 기업과 원활한 소통을 통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문 부지사는 현장을 점검하면서 “재고확보와 수입처 다변화 등으로 제조업과 지역경제에 미치는 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정부와 경남도 및 연구기관, 기업이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려움을 함께 공유하여 선제적 대응 방안을 마련한다면, 이번 위기를 계기로 핵심 소재 부품 기술력을 확보하여 산업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다. 다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경남도는 일본 수출규제에 따라 경남테크노파크 내에 기업상담센터를 개설하고 비상대책 민관협의체와 비상대책 TF를 가동하는 등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분야별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한 대외경제민관협의체는 산업혁신분과, 일자리경제분과, 농수산분과, 지원분과 등으로 운영되며, 앞으로 피해최소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휴먼누리 변홍섭 기자

올려 0 내려 0
변홍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업체당 지원한도액 10억원에서 12억원으로 확대 (2019-08-07 17:25:35)
‘메콩강 경제권 진출’ 위해 베트남 현지 유통기업과 3자 협약 (2019-08-06 15:36:00)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