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엔테로바이러스 71형 감염자 증가 추세
등록날짜 [ 2019년05월14일 14시18분 ]


○ 광주광역시보건환경연구원은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증 영·유아 환자가 증가 추세를 보임에 따라 올바른 손씻기 생활화 등을 통한 엔테로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당부했다.

○ 보건환경연구원이 질병관리본부와 공동으로 지역 7개 협력병원에 내원 또는 입원한 영·유아를 대상으로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실태를 연중 조사한 결과 지난 4월 19.6%(46건 검사/9건 양성)였던 검출률이 5월 현재 31.6%(38건 검사/12건 양성)로 크게 증가했다.

○ 특히 지역 내 엔테로바이러스감염증 중 수족구병은 3월 71.4%(7건 검사/양성 5건)로 예년보다 빠르고 높은 검출률을 보이기 시작해 5월 현재 83.3%(6건 검사/양성 5건)에 달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연도별 4월 이전 수족구병 검출현황】               

구 분

검사건수

양성건수

양성률(%)

비 고

2017년도

11

3

27.3

 

2018년도

9

1

11.1

 

○ 또 올해 현재까지 확인된 수족구병(18건)의 유전자형은 모두 엔테로바이러스 71형으로 수족구병 뿐 아니라 중추신경계에 감염이 되면 마비증상과 심각한 뇌염증상을 보일 수 있다. 더불어 폐수종을 유발해 심각한 후유증이 남거나 사망할 수 있다.

○ 대부분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증은 기온이 상승하는 6월부터 발생이 증가해 10월까지 유행한다. 모든 연령층에서 감염이 될 수 있으나 주로 위생관념이 없는 3세 이하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한다.

   감염경로는 감염된 사람의 대변 또는 호흡기 분비물(침, 가래, 콧물 등)과 엔테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식품, 물, 장난감 등이다.
 
○ 엔테로바이러스에 감염이 되면 무균성수막염, 수족구병 등 다양한 임상증상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대부분 가벼운 증상으로 회복된다.

   단, 폴리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 71형의 경우 뇌염이나 급성마비, 심근염 등 다양한 증상을 유발한다.

○ 기혜영 수인성질환과장은 “발열, 두통, 손·발·입 안에 수포가 생기는 수족구병 등 엔테로바이러스감염증이 의심되면 즉시 병의원에서 진료를 받고 등원 및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며 “엔테로바이러스는 현재까지 예방백신이나 효과적인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에 예방이 최우선으로, 어린이집에서는 아이 돌보기 전·후 손 씻기, 장난감 등 집기 소독관리 등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휴먼누리 양홍일기자

올려 0 내려 0
양홍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A형간염바이러스, 올해 처음 식품 서 검출 (2019-05-22 18:13:35)
맥류 이삭 팬 후 잦은 비... 붉은곰팡이병 우려 (2019-05-09 16:31:50)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